보험정보

제목:자동차보험 보장을 받지 못하는 경우

내용:

자동차보험 보장을 받지 못하는 경우

음주 운전, 무면허 운전, 뺑소니 운전 등은
자동차보험에서 불이익이 생기게 됩니다.

일부 담보의 보상 제한, 과실비율 산정 시 불리하게
작용하거나 최대 400만원의 사고부담금 발생,
자동차보험이 갱신될 때 보험료가 할증되고
가입이 제한될 수 있다는 점, 보헙가입특례가
미적용되고 법률비용지원 특약을 이용하지
못하는 등의 불이익이 있습니다.

 

pwiedg1.png

 

하나씩 살펴보자면 우선 일부 담보의 보상 제한은
무면허 운전 시 대인 배상의 일부만 보상외고
대물배상은 최대 2000만원까지만 보상합니다.

그리고 음주, 무면허 운전 시에는 사고로
자신의 차량이 파손되어도 자차담보로 보상받지
못하고 수리비용을 본인이 부담해야만 합니다.

 

pwiedg2.png

 

음주, 무면허 운전은 도로교통법에서 중과실
사고에 해당하는 요소로 기본 과실비율이 20%가
추가로 가산되어서 과실비율 산정에 불리하게
작용하며 보험처리 할 경우 최대 400만원의
사고보험금도 내야합니다.

음주 운전과 무면허 운전에만 해당하던 내용이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과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이
개정되어서 뺑소니 운전에도 적용되도록
바뀌었습니다.

 

pwiedg3.png

 

자동차보험의 보험료는 운전자의 과거 2년 동안의
교통버뷰 위반경력을 평가해서 보험료를 할증하는데
2회 이상의 음주, 무면허, 뺑소니 운전자는
보험처리 여부와 상관없이 보험료가 20% 이상
할증될 수 있는데 음주 운전 1회 적발 시에는
10% 이상 보험료가 할증됩니다.